<style type="text/css"> <!-- .style12 {color: #0000FF} --> </style> <span class="style3"><span class="style3"><span class="style3">공지사항</span></span></span>
총신 75회 동창회 멀티 Page입니다. 환영합니다.
공지사항

 로그인  회원가입 Category : Category

생각하면서 읽어보면 좋은글입니다
권의수  2015-01-29 08:41:11, 조회 : 421, 추천 : 25

옮겨온 글

♡♡부부가 해상에서 위험에 부딪혔는데,
부인을 돌보지 않고 혼자 도망쳤을 때,
부인이 마지막에 한 말은.....?

한쌍의 부부가 유람선에서 해상재난을 당했는데 구조정에는 자리가 하나 밖에 없었다. 이 때 남편은 부인을 남겨두고 혼자 구조선에 올랐고 부인은 침몰하는 배 위에서 남편을 향해 소리쳤다.

선생님은 여기까지 얘기하고는 학생들에게 질문했다.
"여러분, 부인이 무슨 말을 했을까요?"
학생들은 모두 격분하여 말하기를, "당신을 저주해요. 내가 정말 눈이 삐었지!!"

이때 선생님은 한 학생은 한 마디도 하지 않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그 학생에게 다시 물었더니, 그 학생은, "선생님, 제가 생각했을 때, 부인은 아마 이렇게 말했을 것 같습니다.- 우리 아이 잘 부탁해요"

선생님은 깜짝놀라며 물었다.
"너 이 얘기 들어봤니?"
학생은 머리를 흔들며, "아니요. 그런데 제 모친이
돌아가실 때 아버지한테 이렇게 말했어요."
선생님은 감격해 하며,
"정답이다."
그리고 이야기를 계속 이어 나갔습니다.

배는 침몰했고 남편은 집으로 돌아와 딸을 잘 키웠고, 몇년 후 병으로 죽었습니다. 딸이 아빠의 유물을 정리하던 중 아빠의 일기장을 발견하는데,
아빠와 엄마가 배여행을 갔을 때 엄마는 이미 고칠 수 없는 중병에 걸려있었고 그 때 마침 사고가 발생하였고 아빠는 살 수 있는 유일한 기회를 버릴 수가 없었던 겁니다. 아빠의 일기에는 이렇게 쓰여 있었다.
- 그 때 나도 당신과 함께 바닷속에서 죽고 싶었지만, 그럴수가 없었지. 우리의 딸 때문에, 당신만 깊고 깊은 해저 속에 잠들게 밖에 할 수 없었어.

이야기를 끝내자, 교실은 조용했다. 선생님도 알 수 있었다. 학생들도 이미 이 이야기가 무엇을 뜻하는지 깨달았다는 것을...

세상에서 선과 악이란 어떤 때는 복잡하게 얽혀있어 쉽게 판단할 수 없을 때가 있다. 그냥 눈에 보이는 대로만 상대를 가볍게 판단해서는 안된다.

주동적으로 밥값 계산을 하는 이는, 돈이 많아서 그런 것이 아니라 돈보다 우정을 더 중히 생각하기 때문이다.

일할 때 주동적으로 하는 이는, 바보스러워서 그런게 아니라 책임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말싸움 후에 먼저 사과하는 이는, 잘못해서 그러는게 아니라 주변의 사람을 아끼기 때문이다.

너를 나서서 도와주려는 이는, 너에게 빚진 게 있어서 그런게 아니라 너를 진정한 친구로 생각하기 때문이다.

늘 너에게 정보를 주는 이는, 한가하고 할 일이 없어서 그러는게 아니라 마음 속에 너를 두고 있기 때문이다.

상대방의 입장에서 보면 이해안되는 일이 없는데...
살면서 조금씩 순수함과 너그러운 마음을 멀리하지나 않았을까??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나는 어떤 사람일까요?
오늘 하루 어떻게 보내실렵니까?
알차고 의미있게 보냅시다. 할렐루야~^♡^



administ'
참 좋은 글이네요.
이 홈을 잠시 닫을까도 생각했는데 이 글을 보는 이들이 많게하려면 그럴 수가 없을 것 같네요.
밤송이 껍대기만 보고 알맹이도 동일할 것이라 지래 판단하는 것은 지혜로운 처사는 아니겠죠.
2015-01-29
21:46:39

 


박근배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복덩이님 자주 문열고 들어오시요 ㅎㅎㅎㅎㅎ 2015-02-06
16:50:54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542 일반  치매를 예방할 수 있다면 힘들어도 해야 겠지요.    administ' 2015/02/08 83 427
541 일반  대마도의 역사적인 진실  [1]  박근배 2015/02/06 34 390
일반  생각하면서 읽어보면 좋은글입니다  [2]  권의수 2015/01/29 25 421
539    제 딸의 결혼예식에 선교헌금을 보내주신 목사님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1]  박광재 2015/01/25 77 854
538    보고 또 봐도 질리지 않는 장면    administ' 2015/01/23 23 358
537 일반  총신75회_갈무리설교집 copy용 pdf file 입니다.  [3]  권의수 2015/01/23 23 576
536 일반  여긴 독일,    administ' 2015/01/23 30 377
535 일반  꿈의 자동차!    administ' 2015/01/23 36 376
534 일반  설교자들이라면 누구나 항상 새겨 볼 귀한 글!    administ' 2015/01/23 30 373
533 일반  오잉! 드디어 4강, 해 냈군요.    administ' 2015/01/22 26 362
532 일반  국제시장, 인기가 많다던데!  [2]  administ' 2015/01/21 48 412
531 일반  박광재 목사님의 글 옮김 .  [1]  권의수 2015/01/21 31 613
530 일반  .박광재 목사님이 올린 글  [4]  권의수 2015/01/06 28 517
529 일반  '의사에게 살해당하지 않는 47가지 방법'    administ' 2015/01/03 48 822
528 일반  2015년 새해.....    administ' 2015/01/01 24 327
527 일반  새해복많이받으세요  [1]  박근배 2015/01/01 28 376
526 일반  송구영신  [1]  박근배 2014/12/31 40 393
525 일반  동창회보 제 54호 2차 교정용  [1]  권의수 2014/12/29 48 410
524 일반  땅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권의수 2014/12/27 34 466
523 일반  인사동 쌈지길 에서연주한아리랑 프로젝트실황  [4]  권의수 2014/12/27 46 471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 7 [8][9][10]..[3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